어디에도 있고 어디에도 없다.         김중일

December 7 - December 28, 2016

만 삼년이 못되는 기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이 기간 동안 나는 예술을 전공한 학생들과 함께 공간을 공유하며 살아 본 경험이 있다. 그 기관에서 내 역할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데 필요한 공학 지식을 전달하는 것이었고, 그 기관에서 기대하는 것은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이 공학 교육을 바탕으로 더 나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그 때 예술을 전공하는 내 태도는 그다지 편하지는 않았을 것 같다. 나는 예술을 하는 사람들은 자유분방한 태도가 필요하고, 좀 불편하더라도 그들의 행동을 이해하고 참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으니 말이다.




어느날 캠퍼스에는 작은 개집이 마련되어 있었다. 캠퍼스라지만 실내이고 카펫까지 깔린 곳에 둔 개집이니 실제로 강아지를 키우기 위한 것은 아니었고 누군가 장난인 것이 분명했다. 그럼에도 제법 그럴듯한 모양을 갖고 있었고, 예술을 하는 친구들이 모여 있으니 장난도 참 그럴싸한 외관을 갖게 되는구나 생각했다. 그럼에도 마음 한편에는 공대에서라면 누군가 장난으로 마련한 그 공간은 아마도 며칠 지나지 않아 아무의 관심도 받지 못하게 되고, 먼지가 쌓였을 것이란 생각이 들어서 마음 한 구석은 불편함이 있었다.




하지만 그 공간에는 작은 밥그릇이 놓이는가 싶더니, 쿠션이 놓이는 날도 있었고, 어느날은 그 모든 것들이 사라졌다. 사람들은 작은 변화를 알아채고 관심을 주게 되었고 생활에 대한 소소한 메시지들이 교환되는 장소가 되었다. 의미 없어 보이는 것이지만 생활의 한 부분이 될 때, 그것은 의미를 갖게 되는 것이구나, 깨닫게 되었다.




본격적인 예술작품으로 여겨지는 것들도 가끔씩 나타났다. 프로젝터와 음향기기를 이용하여 알고리즘을 형상화한 화면을 하루 종일 출력하거나, 모터의 단순한 회전을 이용해서 난해한 움직임을 보이는 인형이 한 켠에 서있는 날도 있었다. 작품이 세워지는 공간에 어떤 규칙이 있었는지는 모르겠다. 그렇지만 간판처럼 눈에 띌 것을 열망하면서 선정된 것은 아닌 것 같았고 횡단보도처럼 꼭 그자리에 있어야할 것 같이 느껴지지도 않았다. 그럼에도 이 공간의 어딘가에 또 어떤 일이 벌어지지 않을까 하는 점에 기대하게 되었는데, 나는 살아오면서 내가 이런 것을 기대하게 될 것이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




공학자의 직관과 신념으로 여전히 나는 편지가 이메일로 대체될 것이라고 믿는다. 사진의 해상도는 실물과 구분할 수 없을 만큼 정밀해질 것이고, 삶을 구성하는 모든 물건들이 디지털로 기획되고 컴퓨터로 생산될 것이라고 믿는다. 그렇지만 그것이 어떻게 우리의 삶에 흥미롭고 따뜻하게 융화될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그럼에도 궁금하기는 하다. 봉투째 보관하던 옛 손편지처럼, 우리 시대의 이메일을 그렇게 따뜻한 시선으로 볼 수 있을까? 서랍속 깊은 곳에 두고 그곳을 생각하는 것만으로 마음이 따뜻해질 수 있을까? 멋진 풍경을 고해상도 사진으로 찍었다고 해도, 우리의 기억속에 남은 추억도 그렇게 세세하게 남을 수 있을까? 컴퓨터로 매끈하게 다음은 이미지에서 고통스러운 창작의 흔적을 찾아갈 수 있을까?




얼마전 김중일 작가는 소프트웨어 개발자 김덕성씨와 이메일에 대해서, 디지털 사진에 대해서, 그리고 컴퓨터를 이용한 그림에 대해서 작품을 발표한다고 전해왔다. 나는 여전히 예술에는 문외한이고, 그의 작품에 대해서 가타부타 논할 수준은 아니란 것도 잘 안다. 그래서 작품에 대해서는 할 이야기는 없다. 다만 궁금할 뿐이다. 왜? 그의 작품을 통해서 공학적인 성과물들이 우리 삶에 들어오는 길이 마련될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길을 통해서 오는 것들은 무엇이든 그의 성격만큼이나 따뜻하고 친근한 모습을 갖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기 때문이다. 그가 작품을 통해서 무엇을 보여줄까, 그의 작품이 또 나를 빙긋이 웃음짓게 할까?




아마도, 예쁜 편지를 보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할 것 같다.




김종규 (고려대학교 컴퓨터공학과 연구교수)






작가는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상황(소재)를 택함으로써, 우리가 인지하는 세상과 다른 이들이 인지하는 세상이 어떻게 다른지를 보여주고자 한다. 일상적이고 익숙한 풍경이 이제는 낯설게 다가오고, 이는 각 독자가 지닌 고유의 주관적인 인지정보와 결합하며 객관을 빙자한 새로운 주관이 된다.




두 사람은 왜 동일한 사건을 동시에 목격하고서도 서로 다르게 인식하는 걸까? 그것은 비단 두 사람이 지닌 인지기관의 차이에서만 기인하는 것일까? 어쩌면, 그 차후에 벌어지는 정보의 처리과정이 더 주요한 원인인 것은 아닐까. 정보의 처리, 혹은 정제과정. 그것은 단순화와 추상화를 전제한다. 단순화(, 혹은 추상화)는 필연적으로 덜 중요한 정보를 소거한다. 정보가 소거된 덕택에, 우리는 선별된 정보들에만 집중할 수 있다.




작가는 본 전시회에서 두 가지 상반된 정보처리과정을 보여준다. 전자는 논리적 과정에 기인한 수학적인 방식, 후자는 작가 본인의 관찰에서 기인한 주관적인 방식이다. 두 가지 방식 모두 독특한 특징을 지니는데, 이에 대해 잠시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다.




수학적인 방식은 지극히 논리적이다. 기호학이라는 언어가 먼저 존재하고, 이 언어를 바탕으로 올바른 문법과 어휘를 이용해야 한다. 언어를 배워야 한다는 제약이 존재하지만, 언어를 이해하는 모든 사람은 조금의 오차도 없이 이에 관해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다. 곧, 이 방식에서의 추상화란 일종의 표준화 과정에 더 가깝다.




그러나 작가의 시도는, 모든 것을 지나치게 단순화한다. 그것은 인간이 오감으로 읽어들이는 정보와는 지나치게 다르다. 본 전시회에서 우리는 형태와 구성에 관한 정보를 배제하고 색상에 대해서만 생각하게 된다. 단순화된, 혹은 정제된 정보는 다른 정보와의 대조를 보다 용이하게 하지만, 이 정보가 완벽하게 수학적이지 않다는 점에서 역설이 발생한다. 일차적으로 작가는 색상이라는 항목을 [선택]하였다. 이것은 임의적이고 주관적인 행위이다. 더불어 이렇게 정제된 자료를 시각화하였다. 시각화의 방법과 구성에서도 재차 작가의 의도가 개입한다. 결국 객관을 빙자한 작가의 시도는 완벽한 객관의 문턱에서 좌절한다. [무엇이 객관이며 무엇이 주관인가]하는, 보다 근본적인 물음을 던지게 하는 대목이다.




두 번째의 시도는 보다 흥미로운데, 전자가 작가의 의도를 기계화하여 그 기계가 규격화된 결과를 도출한다면, 후자는 기계화된 의도가 작가의 문법에 따라 결과를 도출한다. 이 경우 작가의 문법이란 전자의 경우와 달리 임의적일 수도 있고, 일관되지 않을 수도 있으며, 심지어 문법적인 오류가 있을 가능성도 있다. 독자는 작가의 언어를 배워보려 노력하지만, 이는 단시간에 이루어지기 어렵다. 그렇기에 이 곳에서의 작가-독자간의 대화는, 마치 만취한 두 명의 이방인이 서로의 언어로 주정하는 모습과 흡사할 것이다.




스케치에서는 무한의 자유도를 읽을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실상 착시에 불과하다. 스케치는 필연적으로 기성품을 이용하여 그려졌기에, 한정된 기능의, 전자기적으로 단순화된 곡선과 필압으로 제한된다. 사용자의 스냅에서 발생하는 모든 우발적인 곡선들은 어설프게 분할되어 수식으로 함수화된다. 색상은 24bit로 구현 가능한 색으로 제한된다. 스크린과 스타일러스가 자아내는 일관된 필기감도 사용자의 감성에 영향을 미친다. 그렇기에 이렇게 탄생한 그림들은, 사용자가 어떻게 자위하고 있는지에 무관하게, 이미 규격화 되었고, 단순화 되었다. 주관이 도구에 의해 일정부분 표준화를 겪은 셈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묻는다. 이 세상에서 완전한 주관이란게 과연 있는가. 우주를 구성하는 모든 물질과 논리들이 결국 차원을 달리하는 파동에 의해서 전부 기술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면, 결국 이 우주에서 벌어지는 모든 사건은 한정된 수의 기본입자를 바탕으로 벌어지는, 다양한 종류의 객관에 불과하다. 결국 주관이라 믿는 모든 것은 확장된 개념의 객관에 불과하며, 어떠한 종류의 객관도 이를 구상하는 작자의 의도에 따라 주관이 되니, 주관이 곧 객관이고, 객관이 곧 주관이라는 얼토당토 않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




이진원 (건축가)






KIM JOONG IL

-


Education

Undergraduate & Maste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Major in A rt Department Oriental Painting

Completion at NHN NEXT Web-UI(front-end developer intensive course)



Solo Exhibition

2016 OSCILLATOR, Gallery Chosun

2014 Beauty of the moment, Gong art space



Group Exhibition

2010 Group Exhibition, Coex Aqua Gallery Young Selected Artists, Coex Aquarium

2011 Duet Exhibition(with Sung Yoon, Jung) Thats fine, however is isnt real, Seoul National University Woo-Suk Hall

2012 Duet Exhibition(win Sang Woo, Park) What makes your today?, Seoul National Univercity Library Wall

2012 13th venice architect biennale korean pavilion Hyun Soo Kim Video Drawing Work

2013 FUNSHOP editor Artworks Korea Corp.

2014 Intership at PWF Architectural Design Office

2014 Peter Ferretto Commemoration of publishing exhibition video work, gcolonbook office

2015 Original Wave Web Director

2016 FROGRAMS Front End Developer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