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풍경        우태경

July 29 - August 11, 2017

Woo Tae kyung, p.p_24, Oil and digital print on canvas, 80.3x160cm, 2017
< >

우태경 작가의 작업은 디지털 세상의 인상을 캡쳐하는 도구로써 디지털 프린트, 그리고 유화 두가지 미디어를 사용하여 자신의 일상, 매일 접속하는 온라인 안의 세상, 주변의 이미지들을 힌트로써 사용하며 그 안에 기생해 자신만의 풍경, 회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작가는 소소한 일상에서 시작한 키워드로 sns의 해시태그에서 다시 파생되고 연결되는 단어들을 모아 그 단어로 연결되는 이미지들을 수집하여 기생되어진 풍경을 만들어나간다. 이번 작업은 이어지는 이미지뿐만 아니라 과정 중 그 이미지에 부여된 단어들, 꼬리표라 불리는 태그를 타고 연결되어지거나, 복사되고 축소된 프린트로 서로의 작업이 이어진 꼬리풍경(Tail Landscape)을 만들어 나간다. 꼬리는 중의적으로 어떠한 것을 찾거나 쫒아갈 수 있을만한 흔적을 이야기하는데, 이번 전시를 통해 작품에서 확장된 이미지를 상상해보며 작업의 키워드 혹은 일상을 찾게 되길 바란다.




Gallery Chosun will exhibit ‘Tail Landscape’ exhibition of the Artist Tae-kyung Woo from Jul 29th to Aug 11th.

The work of Artist Tae-kyung Woo is a tool that captures impression of the digital world, which by using the world inside the online that is accessed every day and surrounding image as hint and also using two medias of digital print and oil painting, he is parasitized in it creating his own landscape and paintings.

The artist collects the words derived from the hashtag of SNS which started from the minor daily life, collecting the images that is connected by the words to create the parasitic scenery.

Not only the connected image but this work, creates a connected Tail Landscape that all the works are connected through the words vested to the image during the process, or connected by the tag named tail-tag, or with the print that is copied and minimized.

The Tail tells the traces that is possible to find or can go after ambiguously. Through this exhibition, by thinking the extended image of the work, it hopes you to find the daily life or keyword of the work.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