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례자 - 순교자        김윤섭

July 21 - August 4, 2016

순교자 martyr-van gogh in forest_ oil on canvas_200-250cm_2016
< >

1. 순례자 시리즈 Pilgrim series




‐신앙의 숭고와 진리를 찾아 여행하는 순례자와 예술가가 같다. 라는 착안에서 소재를 정해 작업 한 시리즈이다. 최근의 작품(2016‐)은 ‘순례자 시리즈( Pilgrim series )’ 로서 계속된 회화에 대한 열망에 닿아 있다. 애니메이션을 전공하고 궁극적으로 당대성의 회화를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하려 노력해왔지만 그 와중에 전통 미디움에 대한 동경이 항상 있어 왔다. 또한 디지털 시대의 환영성은 반대로 더욱 아날로그적인 미디움에 집착하게 만들었다. 디지털의 픽셀을 아날로그의 물질로 환원하는 과정과 포스트모더니즘의 붕괴로까지 보이는 무시간성의 시대가 된 점 등은 나를 고무시켰고 보수적으로, 혹은 전통적으로 돌아가게 만든 것 같다.






2. 순교자 시리즈 Martyr series




‐평면회화에 대한 집착은 곧 순례자의 고난에 부딪혔다. 미래로의 길은 어두워 보였고 나는 절망을 느끼게 되었다. 평면회화의 위대한 여행자 중 나는 반 고흐를 소재로 삼아 다시 회화를 작업했다. 예술이란 숭고 혹은 진리 혹은 종교 등 그 무엇인가를 추구하며 나아간 위대한 여행자인 반 고흐는 순례자에서 순교자로 생을 마감했다. 나는 그것을 일러스트와 서사, 회화의 사이에서 이리저리 활용해 보았다. ‘순례자‐ 순교자‐ 베스트셀러‐ 애정 하는 캐릭터’ 의 이름으로 그를 기리며 나를 조롱하고 나락으로 팔랑팔랑 떨어져밑바닥을 퉁 하고 딛고 다시 올라가길 희망하며, 기어이 올라가는 그 길이 평면회화의 새로운 탈출구가 되기를 바라며 작업했다.




# 이 세상은 너무 오래돼서 새로운 게 없어요. The world is too old, and there’s nothing new
– 영화 토탈 이클립스에서 랭보로 분한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하는 말이다. _김윤섭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