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oad Home        안세은

July 1 - July 22, 2017

An Se-eun, The Road Home, 89x130cm, Oil on Canvas, 2017
< >

갤러리 조선은 7월 1일 부터 7월 22일 까지 안세은 작가의 The Road Home 전을 진행한다. 여러 나라를 돌아 다니며 살아온 작가는 21세기를 노마드의 시대라 정의한다. 생면부지의 사람들과 낯선 곳에서 매번 다시 시작하는 삶은 생각만큼 멋진 일도, 녹록한 일도 아님을 경험한 그는 가져갈 것과 남겨둘 것, 버릴 것과 지니고 있을 것, 먼저 가져갈 것과 나중에 받을 것, 값싸지만 반드시 필요한 것과 그 반대의 사치품들 사이에서 물건이 지닌 추억과 가치, 애착관계, 집, 장소, 인간의 소유욕에 대해 생각하게 되었다고 한다. 정보와 이미지의 홍수 속에서 정말 가지고 있어야 할 것은 무엇인지 작가는 우리에게 되묻는다. 현대인에게 집이란 화두는 무엇일까. 이번 전시에서 안세은 작가는 설치와 회화 작업을 통해 그가 생각하는 소유의 본질을 이야기 한다.



Gallerychosun are exhibiting [The Road Home] of the artist An Se-eun from 1st of July to 22nd of July. The artist who lived in various countries defines 21st century as the time of Nomad. She, who have experienced that restarting life every time at a strange place with complete strangers are not that fantastic or worthless as she thought, she began to think about what to take and leave, what to throw away and keep, what to take first and what to receive later, cheap but something that is necessary, and a desire to possess in mankind among the luxury items that are opposite such as the value and memory of things, attachment relationship, house and place. The artist is asking to us what are the things that we really should possess in the flood of information and image. What will be the topic of the house to the modern people. In this exhibition, the artist An Se-eun will be talking about the nature of ownership, of which what she thinks through installation and conversation.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