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浮游)하는 시간        홍남기

December 19, 2017 - January 4, 2018

홍남기 작가는 개인적으로 경험했던 특정 장소의 사건과 고전영화 속의 오브제, 텍스처 등을 기록하고 채집하여 재가공 한 뒤, 드로잉과 디지털 애니메이션 형태로 구성하였다. 작가는 본인이 경험했던 사건들 중 불분명한 부분들을 채집함으로서 이전에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부분에 주목한다. 여기에 고전 영화 속에서 발견되는 영화적 효과-이미지 들이 더해짐으로써 개인적인 경험들은 다각화된 시각적 양상을 띄게 된다. 전시되는 작품은 디지털 애니메이션과 드로잉으로 구분되며, 각각은 기존의 사건, 영화와는 구분되는 별개의 결말로서 관객과 만날 것이다. 이를 통해 익숙한 환경, 경험이 상상과 기억 속의 요소와 부딪히면서 낯선 혼란과 불안을 자아낼 것으로 예상된다. 관객은 이번 ‘부유(浮游)하는 시간’ 전시를 통해 시간과 공간의 간극을 넘어 불확정적인 시간을 목도하고, 분해되고 재구성된 익숙한 장면들을 통해 과거와 현재, 미래의 가상을 넘나들 것이다.






나의 관심은 한국 근·현대사 속에서 조작 되거나, 왜곡된 채 미스터리하게 남아버린 사건들이 주를 이루는데, 특히나 이러한 ‘사건’들과 그 시기 직접 겪었던 개인적 경험의 충돌지점을 시각화한 작업들을 애니메이션과 드로잉 형태로 진행하고 있다.

이전 작업에서 보여준 내용들은 특정 시기의 미스터리한 사건과 사건이 일어난 장소를 사실이라 단정 짓는 기삿거리를 통해 스토리를 구성했다. 이때, 사실적 사건과 개인적인 공상을 더해 재구성하여 독립적인 형태의 단채널 영상과 드로잉 작업으로 진행에 왔다.
이번 신작 ‘부유하는 시간’ 역시 기존 작업들과 그 맥락을 같이 하지만, 한걸음 더 나아가 특정 장소와 그곳의 사건, 오브제, 텍스처 등을 기록하고 채집하여, 재가공한 다음 2채널 영상작업과 드로잉, 독립형태의 3D애니메이션, 포스터 형태의 드로잉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특히 영상작품 속에서 빠르게 지나가 눈으로 명확하게 확인이 불분명한 여러 가지 사건의 단서나 오브제, 인물 등을 드로잉과 포스터 작업으로 구성하여 입체적으로 시각화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익숙했던 환경이나 오브제들이 개인적인 공상과 상상으로 풀어낸 또 다른 현실과 충돌함으로써 빚어지는 낯선 혼란과 불안함을 경험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

이처럼 이번 전시 ‘부유하는 시간’을 통해 우리가 인식하고 단정 짓는 것들 또는 아픈 역사가 있는 장소나 현실을 해체하여 파편화 시키고, 개인의 경험과 상상이 더해져 우리에게 익숙했던 것들이 뜻밖의 결과물로 도출되는 가능성에 대해 말하고 싶다. (작가 노트 중)




My interest primarily concerns issues that have been fabricated or left mysterious in modern Korean history. I’m particularly focusing on visualizing the collision spot between these incidents and one’s personal experience through animation and other drawing methods.
Past works were focused on mysterious issues that occurred at particular times and stories related to news articles that concluded as if the place of incident were deemed as rightfully true. Here, I added personal imagination to real life issue and reconstituted an independent work through short channel videos and drawing works.
While this new piece ‘floating time’ shares a similar context as those of previous works, it takes a step further by recording and collecting the incident, objet, and texture of the particular place. After this process, 2 channel video work and drawing, independent form of 3D animation, and poster forms of drawings will be organized. Several clues, objet, and characters of incidents that were uneasily identifiable due to rapid movement of videos will be visualized through drawings and posters. Through such process, I hope that the unfamiliar collision and confusion that are caused through one’s imagination and reconstructed from familiar surroundings and objet could be experienced.
Through this exhibition ‘floating time’, I would like to point out how we breakup and fragment reality and places of historical sorrow that we tend to recognize and conclude could lead to an unexpected outcome that has been acquired through one’s additional experiences and imagination. (Among the art work’s notes)

back